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게시판

보도자료

퓨쳐스커뮤니케이션,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참여

12-100.jpg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퓨쳐스커뮤니케이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참여하기로 하였다.

이와 관련, 퓨쳐스커뮤니케이션의 자회사 레드라인은 임직원들의 공동 휴가와 재택 근무 확대 시행 등을 진행하여 코로나 19 사태가 안정적인 수준에 다다를 때까지 시행한다. 이와 더불어 실질적으로 자택근무가 어려운 직원들의 경우 필수 업무를 마치면 바로 퇴근하도록 하며 근무시간을 줄이고 출근 시간을 변경하여 직원들이 보다 안정적인 근무가 가능하도록 근무환경을 유동적으로 변경했다.

또한 보안과 업무의 유연성을 지키기 위하여 필수 인원들은 배치를 하되 교대로 근무를 하거나 각 부서별 근무시간을 달리 하는 등 다중 접촉 환경을 최소화 하고, 순환 근무를 통해 밀도를 완화하기로 했다.

특히 코로나 19가 발병한 시점부터 회사의 각 구역에 손소독제를 배치하고 마스크를 제공하며 기존의 1주일에 한 번 소독과 청소를 진행하던 부분도 매일 한 번 씩 그 주기를 앞당겨 왔었다. 

퓨쳐스커뮤니케이션의 대표는 지속적으로 각종 컨틴전시 플랜을 수립하여 코로나 19 사태에 대응하겠다고 밝혔으며 그 누구보다 앞서 임직원들의 안전을 보장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경제의 힘, 에너지경제>